기사제목 이영자 안녕하세요 자식 사랑 조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영자 안녕하세요 자식 사랑 조언

기사입력 2018.04.17 14: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08152_125189_349.png
 출처 : OSEN, KBS '안녕하세요' 캡쳐

방송인 이영자는 요즘 또 한 번 전성기를 맞았다. 그녀의 진정성 있는 맛집 리스트가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공개되면서다. 데뷔는 지난 1991년으로, 벌써 데뷔한지도 약 30년차가 되어간다.

그런 그녀가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 진행을 맡던 중 출연자의 사연에 눈물을 흘리며 호소, 모두를 울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사건건 구속하는 아빠 때문에 힘든 고3 딸이 출연했다. 딸은 전화를 안 받으면 40, 50통을 하고, “조곤조곤 말씀하시는 게 아니라 물건을 부수면서 화를 낸다. 때린 적은 없지만 무섭다”고 밝혔다. 이에 아빠는 “화를 내려면 액션이 좀 있어야 한다. 그래야 생동감이 있다. 그래도 비싼 것, TV는 안 부수고 대걸레를 부순다”고 항변했다.

여기에 이영자가 조심스럽게 털어놓은 이야기에 분위기는 반전됐다. 지금까지 천연덕스러운 입담으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해온 그녀가 털어놓은 자신의 경험담에 모두가 숙연해진 순간이었다. 출연자들, 시청자들의 눈시울도 붉어졌다. 그녀의 눈물 고백과 함께 출연자의 아버지 역시 달라지겠다고 다짐한 바. 이영자의 진심이 지난 밤 모두의 마음을 울렸다.
<저작권자ⓒ뉴미디어저널 & newmj.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